가이드
용인 블로그 블로그
blog [용인 명소] '구갈레스피아' 에너지 교육과 친환경 에너지 파크의 탄생 안녕하세요. 용인시 SNS 시민 기자단 이민숙입니다. 2018년의 여름은 매일매일 저녁 뉴스의 첫 머리를 장식할 만큼 연일 이어지는 찜통더위였습니다. 예년 같으면 더위가 한풀 꺾이었을 8월 중순을 넘어서도 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는 환경파괴로 인한 지구 온난화가 원인인데요.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에 의지하게 되면서 에너지 위기를 몰고 왔습니다. 시나브로 다가온 작은 문제들이 이젠 지구를 위협하는 커다란 문제가 된 모습입니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구갈레스피아에는 나날이 위기가 더해지는 에너지와 환경에 대한 문제를 생각해볼 수 있는 에너지 교육형 놀이공원 "에너지 파크"가 조성이 되어 아이들에게 자연스러운 교육의 현장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늦은 오후까지 이어지는 뜨거운 더위 속에 구갈레스피아를 찾았던 날, 초입에 자리한 물놀이장의 풍경이 반갑습니다. 9월까지 운영을 알리고 있는 분수대는 아이들의 신나는 놀이터로 뜨거운 한낮의 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주고 있었지요. 잘 정비된 산책로를 따라 위쪽에 자리한 에너지 파크로 향합니다. 이번에 새롭게 태어난 에너지 교육형 놀이공원은 기존의 유아 어린이 놀이터를 약 10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난달 말 완공된 모습으로 제법 길게 이어지는 모노레일이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수십 년 동안 아이들에게 오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캐릭터 번개맨이 구갈 상하 레스피아 에너지 파크의 시작을 알리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놀이가 에너지 교육이 됩니다"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에너지 파크는 번개맨의 번개 파워 전기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답까지 알려주고 있습니다. 바로 화력, 수력, 원자력 발전인데요. 하지만 거기엔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니, 아이들은 이곳에서 직접 페달을 밟아 만들어지는 친환경 에너지에 대해 알아갑니다. 아이들에게 환경과 에너지에 대한 자연스러운 체험과 공부가 되어주는 에너지 파크에는 158m의 모노레일을 중심으로 에너지 트리 시소, 회전 시소, 수평 시소와 그네까지 총 5점의 자가발전 놀이기구로 조성된 에너지 놀이터, 무대 테크와 어린이 놀이터까지 다양하게 꾸며져있습니다. 에너지 파크를 찾은 아이들은 화려한 색상과 조금은 낯선 모습에 강한 호기심을 보이며 달려가는데요~ 각각의 놀이기구는 직접 페달을 밟아야만 전기가 만들어지며 작동을 합니다. 모노레일의 경우 그 원리를 알려줄 겸, 아이들과 어른들이 같이 탑승하고 있었는데요. 그 외의 놀이기구는 대부분 13세 이하의 어린이만 가능하니 참고하세요. 시소와 그네 · 회전목마의 이름은 스카이붕붕, 스카이씽씽, 스카이뱅뱅까지 아이들의 동심을 떠올리게 만들고 각각의 놀이기구들은 작동원리들이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어 각자의 운동에너지를 통해 전기에너지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직접 터득하게 됩니다. 구갈레스피아의 에너지 파크의 발전기가 내장된 놀이기구는 모양과 형태에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이러한 놀이기구를 신나게 즐기다 보면 에너지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됩니다. 에너지 파크에서 놀이기구를 작동시키기 위해 스스로 몸을 움직이는 운동에너지로 전기를 만들었듯, 우리의 생활 모든 것들이 에너지와 얼마나 깊은 연관을 맺고 있는가를 생각해보게 됩니다. 생태공원과 배드민턴장, 풋살장 등 인근 주민들의 쉼이 있는 휴식공간 구갈레스피아에 바닥고무칩의 탄성 포장재로 아이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어린이 놀이터가 되어주고 있는 ...
용인 블로그 블로그
blog [용인 명소] '구갈레스피아' 에너지 교육과 친환경 에너지 파크의 탄생 안녕하세요. 용인시 SNS 시민 기자단 이민숙입니다. 2018년의 여름은 매일매일 저녁 뉴스의 첫 머리를 장식할 만큼 연일 이어지는 찜통더위였습니다. 예년 같으면 더위가 한풀 꺾이었을 8월 중순을 넘어서도 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는 환경파괴로 인한 지구 온난화가 원인인데요.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에 의지하게 되면서 에너지 위기를 몰고 왔습니다. 시나브로 다가온 작은 문제들이 이젠 지구를 위협하는 커다란 문제가 된 모습입니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구갈레스피아에는 나날이 위기가 더해지는 에너지와 환경에 대한 문제를 생각해볼 수 있는 에너지 교육형 놀이공원 "에너지 파크"가 조성이 되어 아이들에게 자연스러운 교육의 현장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늦은 오후까지 이어지는 뜨거운 더위 속에 구갈레스피아를 찾았던 날, 초입에 자리한 물놀이장의 풍경이 반갑습니다. 9월까지 운영을 알리고 있는 분수대는 아이들의 신나는 놀이터로 뜨거운 한낮의 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주고 있었지요. 잘 정비된 산책로를 따라 위쪽에 자리한 에너지 파크로 향합니다. 이번에 새롭게 태어난 에너지 교육형 놀이공원은 기존의 유아 어린이 놀이터를 약 10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난달 말 완공된 모습으로 제법 길게 이어지는 모노레일이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수십 년 동안 아이들에게 오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캐릭터 번개맨이 구갈 상하 레스피아 에너지 파크의 시작을 알리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놀이가 에너지 교육이 됩니다"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에너지 파크는 번개맨의 번개 파워 전기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답까지 알려주고 있습니다. 바로 화력, 수력, 원자력 발전인데요. 하지만 거기엔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니, 아이들은 이곳에서 직접 페달을 밟아 만들어지는 친환경 에너지에 대해 알아갑니다. 아이들에게 환경과 에너지에 대한 자연스러운 체험과 공부가 되어주는 에너지 파크에는 158m의 모노레일을 중심으로 에너지 트리 시소, 회전 시소, 수평 시소와 그네까지 총 5점의 자가발전 놀이기구로 조성된 에너지 놀이터, 무대 테크와 어린이 놀이터까지 다양하게 꾸며져있습니다. 에너지 파크를 찾은 아이들은 화려한 색상과 조금은 낯선 모습에 강한 호기심을 보이며 달려가는데요~ 각각의 놀이기구는 직접 페달을 밟아야만 전기가 만들어지며 작동을 합니다. 모노레일의 경우 그 원리를 알려줄 겸, 아이들과 어른들이 같이 탑승하고 있었는데요. 그 외의 놀이기구는 대부분 13세 이하의 어린이만 가능하니 참고하세요. 시소와 그네 · 회전목마의 이름은 스카이붕붕, 스카이씽씽, 스카이뱅뱅까지 아이들의 동심을 떠올리게 만들고 각각의 놀이기구들은 작동원리들이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어 각자의 운동에너지를 통해 전기에너지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직접 터득하게 됩니다. 구갈레스피아의 에너지 파크의 발전기가 내장된 놀이기구는 모양과 형태에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이러한 놀이기구를 신나게 즐기다 보면 에너지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됩니다. 에너지 파크에서 놀이기구를 작동시키기 위해 스스로 몸을 움직이는 운동에너지로 전기를 만들었듯, 우리의 생활 모든 것들이 에너지와 얼마나 깊은 연관을 맺고 있는가를 생각해보게 됩니다. 생태공원과 배드민턴장, 풋살장 등 인근 주민들의 쉼이 있는 휴식공간 구갈레스피아에 바닥고무칩의 탄성 포장재로 아이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어린이 놀이터가 되어주고 있는 ...
SNS 응답률

100%

SNS 응답률
SNS 상담건수

262

SNS 상담건수
평균 응답 소요시간

00 09시간 23

평균 응답 소요시간